주짓수의 역사

​현대 주짓수의 역사

브라질리언 주짓수(Brazillian Jiu-jitsu[5], Jiu-jítsu brasileiro)는 일본의 강도관 유도를 기초로 만들어진 브라질의 무술로, 맨손 격투에 유리한 포지션으로 이동하여 관절기나 조르기 등으로 상대방을 제압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무술이다. 브라질 유술, 그레이시 유술,[6] 혹은 'Brazillian Jiu-Jitsu'를 줄여 BJJ라고도 불린다.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브라질리언 주짓수 단체는 IBJJF이며 그 외에 아부다비 중심 단체인 UAEJJF 등이 있다. 유도를 익힌 카를로스 그레이시와 헬리오 그레이시가 창시했고 그 후 그레이시 가문이 기술적, 역사적인 뼈대를 만들었다. 포르투갈어로는 주짓수를 수련하는 사람을 일컫는 호칭으로 일본어를 차용한 '주짓수카(Jiu Jitsuka)'와 '~을 하는 사람'인 포르투갈어 접미사를 붙힌 '주짓테라/주짓테로(Jiu-jiteira/Jiu-jiteiro)'[7]가 있으며,[8] 한국에서는 '주짓테라/주짓테로', 또는 '주짓수인'이 많이 사용된다.

 

©1999 by John Frankl Jiu Jitsu Network in Korea